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양식업계-해양부 ‘발암의심 물질 민물고기’ 보상 논란

2005년 10월 08일 12:30
발암 의심 물질인 말라카이트그린 검출로 위기에 빠진 송어와 향어 양식업계가 정부에 양식 어류의 폐기 및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부는 보상 근거가 없다고 맞서고 있지만 최근까지 말라카이트그린 사용을 어민에게 권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내수면양식협회 박천곤(朴天坤) 회장은 7일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말라카이트그린이 검출된 양식장의 어류를 정부가 수매해 폐기해야 한다”며 수매를 통한 보상을 요구했다. 내수면양식협회는 말라카이트그린이 검출된 36개 양식장의 송어와 향어를 수매하는 비용이 50억∼60억 원 정도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해양부는 법적 근거가 없어 보상이 어렵다는 태도다. 또 말라카이트그린이 검출된 곳이라도 건별로 조사해 안전성이 입증되면 출하를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해양부 이선준(李善俊) 수산정책국장은 “법적 근거는 없지만 국민을 안심시킨다는 차원에서 일부 보상(수매 및 폐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부는 당초 바다 양식장에 대해서는 말라카이트그린이 검출되는지 조사하지 않기로 했으나 방침을 바꿔 1개월간 조사하기로 했다.

이은우 기자

 

이 기사 어떠셨어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