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4명중 1명 대사증후군 앓고 있다

2011.05.28 00:00
[동아일보] 2005년 분석… “뱃살 빼야 예방” 성인 4명 가운데 1명은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선하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가 200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20세 이상 성인 3800만 명 가운데 1050만 명이 대사증후군 환자였다. 이 같은 내용은 27일 열린 한국대사증후군포럼 세미나에서 발표됐다. 대사증후군은 허리둘레가 남자 90cm, 여자 85cm 이상이면서 △혈액 내 중성지방이 dL당 150mg 이상의 고지혈증 △몸에 이로운 고밀도콜레스테롤이 남자는 dL당 40mg, 여자는 dL당 50mg 이하로 낮은 경우 △혈압이 130/85mmHg 이상인 고혈압 △공복혈당 dL당 100mg 이상 중 두 가지 이상에 해당하는 경우를 말한다. 보통 배가 많이 나왔으면 대사증후군을 의심한다. 대사증후군을 예방하려면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해야 한다. 한마디로 뱃살을 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우경임 동아일보 기자 woohaha@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