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콘크리트 건물 다 쓸려갔는데… 쓰나미 이겨낸 日 목조건물의 비밀

2011.05.07 00:00
[동아일보]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당시 최대 규모 9.0의 강진과 15m가 넘는 지진해일(쓰나미)을 견뎌낸 목조건물들이 있어 화제다. 비결은 재래식 목조 건축술에 최신 금속부품 자재를 가미한 특수공법. 이번 지진 피해가 집중된 미야기(宮城) 현 이시노마키(石卷) 시. 이곳의 시 출장소는 목조건물과 철근콘크리트 건물 2동으로 이뤄져 있는데 이 중 철근콘크리트 건물은 형체도 알아볼 수 없게 무너졌지만 사무실동으로 쓰던 목조건물은 그대로 남았다. 이 목조건물을 지은 회사는 중견 건축회사인 ‘셸터’. 일반적으로 목조건물에서는 목재와 목재를 연결할 때 요철 모형의 쐐기형 접합을 쓰는데 이 회사는 금속 이음매로 접합하는 KES 공법을 자체 개발했다. 이 공법으로 목재를 연결하면 나무의 탄력성과 인장강도가 크게 향상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회사가 미나미산리쿠(南三陸) 마을에 지은 마을회관도 대지진을 이겨냈다. 마을 인구의 10%가 사망하거나 실종되고 전체 건물의 70%가 파손되는 등 큰 피해를 봤지만 바다와 인접한 우타쓰(歌津) 마을회관은 멀쩡했다. 총면적 1만 m²의 2층짜리 이 건물은 지진 당시 15m 이상의 쓰나미가 덮쳤다. 미나미산리쿠 관청 직원은 “주변 철근콘크리트 건물조차 휩쓸려 아무것도 남지 않았지만 이 건물만은 외벽 타일만 일부 떨어져 나갔을 뿐 거의 완벽하게 형체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셸터의 기술력은 1995년 한신(阪神) 대지진 당시에도 이미 검증됐다. 이 회사가 고베(神戶) 시에 건축한 70여 동의 주택이 규모 7.2의 강진에 끄떡도 않고 버텨낸 것. 건축비는 10∼15% 비싸도 이 공법을 쓰면 100년이 넘어도 끄떡없다는 게 회사 측 주장이다. KES 공법을 개발한 셸터의 기무라 가즈요시 사장은 4대째 이어 내려오는 목수 집안 출신이다. 기무라 사장은 6일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진에는 자신 있었지만 쓰나미에는 가슴을 졸였다”면서 “우리 공법이 인정받은 건 기쁜 일이지만 주변에 너무 많은 피해가 발생해 심경이 복잡하다”고 말했다. 도쿄=김창원 동아일보 특파원 changkim@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