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커머스 이용자 넷 중 하나 불만 호소

2011.02.06 00:00
[동아일보] 인터넷으로 공동 구매자를 모아 할인가에 상품을 파는 '소셜커머스(social commerce)' 이용자 4명 중 한 명은 허위ㆍ과장 광고 등의 피해를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가 시민 4000명을 대상으로 순위 사이트 기준 상위 30개 소셜커머스의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1130명(28%)이 소셜커머스로 상품을 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이용자의 26%인 297명은 상품 광고가 부풀려졌거나 배송이 지연돼 손해를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소비자 피해 내용(복수응답) 중에는 허위ㆍ과장 광고(40.7%)가 가장 많았고 일반 소비자와 소셜커머스 할인티켓 보유자 차별(35.4%), 상품배송 지연(31.3%), 모바일쿠폰 전송 오류(21.6%) 등의 불만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는 30개 소셜커머스 업체 중 22개사가 상품 판매가 끝난 후 교환ㆍ환불이가능한 청약철회를 제한하는 것으로 파악돼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제도 개선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매 경험자들이 가장 많이 구입한 제품(복수응답)은 외식업소 할인권(60.3%), 공연ㆍ문화상품(50.4%), 패션잡화(35.8%), 식음료ㆍ건강식품(32.7%) 등 순이었다. 동아일보 디지털뉴스팀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