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과 구분 없애고, 노벨상 위한 신진과학자 지원”

2010.11.19 00:00
고등학교 문·이과 간 구분을 없애고, 순수과학 분야 20~30대 과학자를 집중 지원·육성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교육과학기술자문회의(이하 교과자문회의)는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세계중심 국가를 향한 인재육성 방안’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날 교과자문회의는 교육 분야에서 “인접 교과목과 문·이과 간 장벽을 제거해 융합교육을 강화하고, 수학·과학은 실용 탐구활동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내실화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초·중등 교육에서 주입 위주의 학습량을 20% 이상 줄이는 교육과정 개편, 글쓰기와 말하기 등 의사소통 능력을 높이는 언어교육 개편 등도 함께 제시됐다. 과학 분야에서는 20∼30대 신진 과학자를 국가 차원에서 집중 육성하는 대통령 특별장학금(Presidential Fellowship) 제도가 추진될 전망이다. 여기에는 훗날 젊은 과학자들이 노벨과학상을 수상할 수 있도록 5년 동안 일자리와 연구비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대통령은 G20 국가 가운데 노벨과학상을 받지 못한 나라가 한국을 포함한 6개국이라는 보고를 들은 뒤 신진 과학자를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놓고 심도있는 토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과자문회의는 이밖에 여성 과학기술인에 대한 정규직 파트타임 제도 도입,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간 인력 및 연구 교류 활성화도 함께 건의했다. 이 대통령은 “국격에 맞춰 모든 것을 바꿔야 한다. 특히 교육과 과학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교육이 제대로 돼야 국가가 새로운 단계로 올라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교과자문회의는 2008년 10월 교육·과학기술 정책 의제 마련을 목적으로 설치됐으며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는 정부기구다. 지난해 12월 출범해 이달 말 임기를 마치는 2기 교과자문회의는 지난 1년 간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이 날 회의에는 교과자문회의 부의장인 김도연 울산대 총장 등 자문위원 15명과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진동섭 대통령실 교육문화수석 등이 참석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