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정상 “광물자원 공동개발-가스관 연결 협력”

2010.11.11 00:00
[동아일보]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주요국 정상들과 이명박 대통령의 릴레이 정상외교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 참석하는 정상들 중 유일하게 국빈 방문 형식으로 한국을 찾았다. 이 대통령은 1시간 반가량의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에서 양국 수교 20주년을 거론하며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서 경제뿐만 아니라 정치, 안보, 동북아 평화에서 긴밀한 협력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극동 시베리아 개발과 경제협력에 적극 참여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대통령도 “수교 이래 정치 경제 등 여러 분야에서 양국 관계에 큰 진전이 있었다”며 “양국은 대규모 프로젝트와 현대기술 분야에서 효과적인 협력을 발전시킬 수 있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회담 후 이귀남 법무부 장관과 콘스탄틴 로모다놉스키 러시아 이민청장 간에 이뤄진 ‘한시적 근로활동에 관한 협정’ 서명식에 참석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러시아 주재 한국 기업인과 그 동반 가족은 처음에 1년 비자를 발급받고 3년마다 비자를 갱신하게 된다. 또 연간 노동허가 쿼터도 폐지되며 러시아에서 체류 연장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양국은 이외에도 해운협정을 비롯해 경제현대화 협력 양해각서 등 19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또 러시아 유전과 가스전, 광물자원 공동 개발과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한국 공급 및 러시아 전력망 현대화 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반도종단철도(TK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 한-러 가스관 건설 및 송전망 부설사업에 대한 협력도 가속화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안정을 위해 북핵 문제의 포괄적이고 궁극적인 해결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6자회담 재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안보협력체 구축을 위해 한국을 비롯한 역내 국가들과의 협력을 발전시킬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줄리아 길라드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호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조기에 타결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길라드 총리는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발전한 한국이 주최하는 G20 정상회의에서 개발문제를 다루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했다. 이 대통령은 “G20 개발행동계획이 유엔의 새천년개발목표(MDG) 달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정상회의에서 개발 의제를 논의함에 있어 반 총장이 주도적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G20 의장국인 한국이 개발의제를 포함한 주요 의제의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앞으로 유엔과 G20이 상호 보완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정용관 동아일보 기자 yongari@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