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파일]기형아 위험 여드름약 매년 100억대 유통

2010.10.08 00:00
[동아일보] 임신부가 복용하면 기형아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여드름 치료제가 국내에서 해마다 100억 원어치씩 처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7일 국회 복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주승용 의원(전남 여수을)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0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먹는 여드름 치료제 ‘이소트레티노인’이 5620만 정, 액수로는 254억 원어치가 처방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치료제는 임신부가 복용하면 태아의 뇌 발육 지연, 구순열 등 기형아 유발 가능성이 있고 복용자에게 우울증을 초래할 수 있어 현재 미국에서는 판매되지 않지만 국내에선 한국로슈 등 16개 제약사가 판매하고 있다. 임신부에게 위험하기 때문에 1회 1개월 이상의 처방을 피해야 하지만 이를 어긴 사례가 2007년부터 3년 동안 203건으로 집계됐다. 또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 피부과 의사의 처방에 따라서만 사용해야 한다고 허가받았지만 다른 과 의사가 처방한 경우가 더 많았다. 조수진기자 jin0619@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