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나노물질 ‘그래핀’ 노벨상에 오르다

2010.10.06 00:00
[동아일보]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2004년 그래핀(graphene)을 처음 발견한 과학자 2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5일 영국 맨체스터대 안드레 가임 교수(52)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박사(36) 등 2명을 올해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학원은 “평범한 탄소원자가 한 층을 이루면 전혀 새로운 물리적 특징을 갖는다는 사실을 증명해 물리학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그래핀은 탄소원자들이 벌집 모양으로 연결된 얇은 막 구조다. 두께는 0.35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로 매우 얇지만 전기전도성이 뛰어나고 잘 휘어져 ‘꿈의 나노 물질’로 불린다. 노보셀로프 박사는 지난해 7월 방한 당시 동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재미 삼아 세상에서 가장 얇은 막 만들기를 도전하던 중 흑연에 스카치테이프를 붙였다 떼어내는 간단한 방법으로 그래핀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노보셀로프 박사는 2004년 이 결과를 가임 교수와 함께 과학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했고, 이듬해 그래핀의 물리적 성질을 밝혀 ‘네이처’에 실었다. 가임 교수는 조만간 성균관대 석좌교수로 부임해 한국과 그래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한국 과학계는 아쉬워하는 모습이다. 미국 컬럼비아대 물리학과 김필립 교수(43)가 그래핀 관련 논문을 2005년 ‘네이처’에 발표하며 한국의 첫 과학 분야 노벨상 후보로 기대를 받아왔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이날 기자와의 전화에서 “신물질 발견에 큰 공헌을 한 학자들이며 당연히 받을 사람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