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3% “일보다 인간관계 더 스트레스”

2007.03.09 09:54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직장에서 업무보다 인간관계로 더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정보업체인 ‘사람인’은 직장인 21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2.9%가 ‘업무보다 인간관계 유지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답변했다고 8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88.7%는 ‘업무 외에 인간관계 유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답했다.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인맥관리가 직장생활의 핵심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44.9%로 가장 많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31.8%), ‘본인의 긍정적 이미지를 위해’(19.8%) 순이었다. 직장 내 원만한 인간관계를 위한 노력으로는 ‘식사, 간식 등의 요청을 거절하지 않는다’(49.8%), ‘내 업무가 아니더라도 부탁받으면 한다’(40.6%), ‘화가 나도 참는다’(37.8%) 등이 꼽혔다. ‘술자리에 빠지지 않고 끝까지 남기’(32.3%), ‘험담이나 불평에 맞장구쳐 주기’(28.1%), ‘사적인 부탁 거절하지 않기’(24.6%) 등의 응답도 있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