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大 김상국 교수,자성체 만드는 파동의 비밀 알아냈다

2007.03.09 08:34
자성체(磁性體)가 만드는 파동인 ‘스핀파’를 제어하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알아냈다. 서울대 재료공학부 김상국 교수는 8일 “스핀파의 신호세기를 조절해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스핀파란 자석에 있는 원자 크기의 작은 자성물질인 스핀이 만드는 파동이다. 물 분자가 위 아래로 진동해 파도가 이는 것처럼 자석에서 스핀이 회전해 파동을 일으키는 것. 스핀파의 신호세기를 조절하면 전자의 흐름을 이용해 정보를 주고받는 기존의 정보처리 소자와 달리 새로운 개념의 자기 소자를 만들 수 있다. 김 교수는 “전자는 파동처럼 움직이기 때문에 소자 크기가 아주 작아지면 정보를 처리하기 곤란하게 된다”며 “스핀파를 활용해 기존 소자를 대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창의적 연구진흥과제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물리학 분야의 권위지 ‘피지컬 리뷰 레터스’ 지난달 23일자에 실린 데 이어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이달 1일자에 소개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