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이 치주질환 유발" - 성동경원장 석사 논문

2000.09.27 15:44
서울 마포구 상수동 성치과 성동경(成東慶)원장은 최근 연세대 보건대학원에 제출한 ‘청소년 흡연이 구강질환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석사논문에서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이 비흡연자에 비해 치태 치석 치은염 등 치주질환에 걸릴 확률이 2배 정도”라고 주장. 성원장이 서울시내 D고 1,2학년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구강검진 결과,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충치율은 각각 67.6%와 60.0%로 큰 차이가 없었지만 치주질환의 원인인 치태율은 각각 61%와 34%로 2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는 것. 특히 하루 반 갑(10개피)이상 담배를 피우는 학생이 치은염에 걸릴 확률은 비흡연자의 2.2배나 됐다. 성원장은 “특히 15∼18세때 흡연은 잇몸을 약화시켜 20대에 40대 치아를 갖게 돼 틀니를 해야 할 우려가 높다”고 경고.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