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군산 융복합플라스마연구센터 첫삽

0000.00.00 00:00
[동아일보] 국내 최초로 응용플라스마와 상용화 연구를 수행할 융복합플라스마연구센터가 17일 전북 군산시에서 첫 삽을 떴다. 교육과학기술부와 군산시는 이날 오전 새만금 군산산업전시관에서 융복합 플라스마 연구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군산시 군장산업단지 내 용지 약 6만 m²(약 1만8181평)에 건설될 이 연구센터는 160억 원이 투입돼 내년 8월까지 1차 공사를 끝낸 뒤 2013년에 최종 완공될 예정이다. 이 센터는 핵융합기술 개발과 플라스마 기초기술, 응용기술 실용화 연구를 위해 연구동과 설비동, 기숙사동 등 4개의 건물과 폐기물저장소 등을 갖춘다. 잔여 용지(4700m²)에는 녹지광장과 파고라 등이 조성된다. 기숙사동은 올해 12월 완공돼 연구원들이 우선 입주하게 된다. 군산시는 연구센터가 가동되면 지역 대학과 산업체에 플라스마 기술과 연구 인프라를 제공해 고급 전문 인력 양성과 신규 고용 창출 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플라스마는 물질의 기본적인 상태인 고체와 액체 기체에 이은 제4의 상태로, 에너지 창출은 물론이고 신소재 합성과 가공, 정보통신 소자 등 광범위한 분야에 사용된다. 김광오 동아일보 기자 kokim@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