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패스 뇌’ 찾았다

0000.00.00 00:00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사이코패스는 상대방의 고통을 모르기 때문에 잔인하게 범죄를 저지르는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사랑하는 사람간에는 고통이 전이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형제지간, 부부지간일수록 고통이 강하게 전이됐다. 제1호 국가과학자인 신희섭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경과학센터장은 “다른 사람의 공포나 고통을 간접적으로 느끼게 하는 뇌 영역과 작동 원리를 찾았다”고 2일 밝혔다. 이 부분이 잘못 되면 타인의 공포와 고통에 무감각해지기 때문에 범죄를 저지르면서도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 사이코패스가 되기 쉽다. 신 박사팀은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 뇌의 한 영역인 ‘내측통증체계’가 상대가 겪는 공포와 고통을 자신의 것처럼 느끼게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영역은 상대가 자신과 친밀할수록 더 활발하게 반응했다. 쥐들은 형제자매 사이이거나 오랜 기간 같이 생활한 이성이 고통을 받을수록 더 오래 고통과 공포를 느꼈다. 반면 내측통증체계의 한 부분을 구성하는 ‘L타입 칼슘이온통로’에 이상이 생긴 쥐는 다른 쥐의 고통에 거의 공포를 느끼지 않았다. 신 박사는 “이 통로는 직접 받은 고통에 반응하는 뇌 영역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며 “상대의 공포와 고통을 간접적으로 느끼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 센터장은 “이번 연구가 타인의 공포와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는 사이코패스나 정신분열 같은 정신질환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제1호 국가과학자인 신 센터장이 국가과학자지원사업으로 수행한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 온라인판 1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