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성강한 원료, 건강기능식품에서 퇴출된다

0000.00.00 00:00
모란 뿌리(목단피)나 말린 지네(오공)를 건강기능식품에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독성이 강한 16종의 원료를 건강기능식품에 사용할 수 없도록 ‘건강기능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마련해 입안예고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지금까지 규정에는 건강기능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75종이 규정돼 있었다. 이번에 식물성원료 15종 및 동물성원료 1종 총 16종이 추가된 것. 이번에 추가되는 원료는 다음과 같다. △식물성원료(15종) : 마두령, 마편초, 목단피, 목방기, 목통, 백굴채, 백부자, 빈랑자, 스코폴리아, 위령선, 천초근, 초오, 키나, 행인, 황백 △동물성원료(1종) : 오공 식약청 김명철 영양기능식품국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독성강한 원료의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청 홈페이지(http://www.kfda.go.kr) 정보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