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쓰레기 심각… “인공위성 교통사고 방지 시급하다”

0000.00.00 00:00
우주관련 학술대회가 열리고 있는 ‘2009 대전국제우주대회(IAC)’에서 인공위성 충돌이 심각한 우주오염을 초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니콜라스 존슨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 쓰레기 부분 수석연구원은 지난 2월 10일 발생했던 인공위성 충돌사고의 여파를 조사해 왔으며 그 결과를 16일 오전 IAC 학술대회 자리에서 발표했다. 이 사고는 미국의 550kg 급 통신위성 이리듐 33과 러시아의 군사위성 ‘코스모스 2251’가 우주 790km 상공에서 충돌한 것. 최초의 ‘우주 교통사고’로 알려져 있다. NASA는 운영 중인 우주 감시 네트워크를 통해 지금까지 우주오염 정도를 관측해 왔다. 당시 충돌사고 결과 약 1800개의 크고 작은 파편들이 발생해 지구 주위를 떠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존슨 연구원은 “특히 10cm 이상의 대형 쓰레기 다수 발생해 위험의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우주공간을 떠돌고 있는 파편들을 ‘우주 쓰레기’라고 부른다. 과학자들은 이 우주쓰레기가 인공위성 등을 발사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할 대상으로 보고 있다. 로켓이 지구를 벗어나려면 초속 11.9km 이상의 높은 속도로 움직여야 하므로 작은 물체가 충돌해도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인공위성은 초속 수km의 속도로 지구 주위를 돌고 있어 우주 쓰레기와 부딪힐 경우 또 다른 우주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다. 이같은 문제를 들어 NASA는 지난 달 우주쓰레기 지도를 제작해 발표한 바 있다. 존슨 연구원은 “대부분의 우주 쓰레기가 저궤도 위성이 머무르는 500~1500Km 높이에 존재한다”며 “현재 지구 저궤도는 인공위성으로 포화 상태가 돼 가고 있어 사고의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최근 인공위성 숫자의 급증으로 충돌 역시 많아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늘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리듐과 코스모스 위성 충돌을 포함해 총 4건의 우주 교통사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존슨 연구원은 이어 “2월 발생한 우주 쓰레기는 21세기 말까지 잔존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NASA는 2005년부터 충돌가능성을 중심으로 주요 위성의 궤도를 계산하는 등 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NASA에 따르면 현재 우주에 5~6만 개 정도의 우주 쓰레기가 있으며, 크기는 보통 1~10cm 정도로 알려져 있다. 10cm 이상은 대형 우주 쓰레기로 분류하며 1만8000개 정도로 추정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