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없이 대장균서 나일론 원료 뽑아낸다

0000.00.00 00:00
석유 없이 나일론의 원료를 값싸게 생산할 수 있는 ‘대장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45·사진)는 31일 “대장균의 일부 유전자를 조작해 나일론의 주원료인 푸트레신을 세균 안에서 만들어내는 대장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대장균 먹이로 사용되는 포도당이나 설탕 같은 바이오매스로부터 나일론 원료 물질인 푸트레신이 합성되는 특별한 기능을 규명했다. 푸트레신은 나일론을 만드는 주요 성분으로 전체 재료의 약 50%를 차지한다. 이 교수는 “일반 세균 안에서는 소량만 생산되는 푸트레신을 대량으로 합성할 수 있도록 대장균의 일부 유전자를 조작했다”며 “포도당 1kg을 먹으면 170g의 푸트레신을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지금까지 만들어진 대장균 가운데 가장 많은 양”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특허로 출원했으며 푸트레신을 대량 생산하는 공정을 추가로 개발 중이다. 이 교수팀의 연구 논문은 생물공학 국제저널인 ‘바이오테크놀로지 앤드 바이오엔지니어링’ 8월 27일자 인터넷판에 실렸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unta@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