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여성과학자 대상에 유영숙 씨

0000.00.00 00:00
제3회 아모레퍼시픽 여성과학자상 과학대상 수상자로 유영숙(사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생체과학연구본부장이 선정됐다.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아모레퍼시픽은 28일 유 본부장 등 9명을 수상 대상자로 선정해 발표했다. 유 본부장은 생체물질 분석 관련 논문과 저서, 특허, 학술발표가 260여 건에 이르는 전문가로, KIST의 첫 여성 센터장을 거쳐 첫 여성 본부장을 맡고 있다. 세포 내 신호전달 메커니즘과 질병치료제 개발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외에 과학기술상은 김명희 이화여대 컴퓨터학과 교수와 김홍희 서울대 치대 교수, 진흥상은 재미 여성과학기술자협회, 신진과학자상은 박미희 중앙대 수학과 교수와 홍현숙 전북대 물리학과 교수, 프런티어상은 주성진 국방과학연구소 책임연구원에게 돌아갔다. 포스텍 전자전기공학과 박사과정의 정은아 씨와 KIST 생체대사연구센터 조성희 학생연구원은 올해 신설된 미래인재상 수상자로 뽑혔다. 상금은 과학대상 수상자 3000만 원 등 총 7500만 원. 시상식은 29일 서울 관악구 봉천7동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다. 임소형 동아사이언스 기자 sohyung@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